촌평

 

 

알레호 까르뻰띠에르 『잃어버린 발자취』, 창비 2022

바로크로 빚어진 경이로운 현실

 

 

송상기

宋相琦/고려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sangkee66@gmail.com

 

 

196_476

꾸바 작가 알레호 까르뻰띠에르(Alejo Carpentier)는 해럴드 블룸(Harold Bloom)이 밝혔듯이 보르헤스(J. L. Borges)나 네루다(P. Neruda)와 더불어 20세기에 중남미문학의 토대를 일군 작가라고 할 수 있다. 이들 중 까르뻰띠에르만이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 그는 빠리에서 초현실주의의 영향을 받은 이후 중남미의 총체적 현실을 형상화하는 데 천착하며 자신만의 고유한 미학을 그려낸 작가이다. 물론 여기에서 말하는 총체성은 서구와 비서구 세계를 아우르는 통합적인 비전을 의미한다. 까르뻰띠에르는 서구와 비서구 세계의 중간자적 입장에 서 있는 매개자로서 새로운 글쓰기의 실마리를 풀고자 했다. 이러한 그의 열망은 보편적인 형이상학적 문제에 관심을 기울인 보르헤스와는 달리 신대륙 고유의 미학적 기원과 표현양식 문제에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