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애니메이션은 문화상품의 대명사인가

애니메이션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와 「치킨 런」

 

 

김의찬 金宜燦

영화평론가 sozinho@hanmail.net

 

 

예술가의 손끝으로 빚어낸 작품들. 애니메이션 작품에 대해 상찬하는 것은 어쩌면 기묘한 일이 될지도 모른다. 애니메이션은 아이들이나 보는 것 아닌가. 디즈니 만화영화를 보며 굳이 감탄할 이유가 뭐지? 그러나 최근 국내에 개봉된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와 「치킨 런」은 ‘아동용’으로 구분되곤 했던 애니메이션 장르에 대해 변화된 인식을 재촉한다. 이 작품들의 경우 실사영화에서도 접하기 힘든 명료한 주제의식이 저변에 깔려 있으며 오랜 시간 동안 작품에 심혈을 기울인 장인정신이 장면마다 배어 있기도 하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와 「치킨 런」이라는 두 작품은, 이제까지 아동용 장르로 치부되곤 했으며 흔히 ‘황금알을 낳는 문화상품’ 영역으로 단순하게 사고되었던 애니메이션의 본질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제대로 된 답변을 요구하는 수작이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는 신화적 모티프를 기반으로 한다. ‘나우시카’라는 주인공 이름도 서구 신화에서 차용한 것이다. 이 애니메이션은 먼 미래사회가 배경이다. 산업문명이 붕괴된 뒤 지구는 균류의 숲으로 뒤덮이고 인류는 생존의 위기를 맞는다. 바람계곡에 살고 있는 나우시카 공주는 마을사람을 이끌고 인간과 벌레, 거대한 파괴병기 사이의 위태로운 불균형을 조화로운 상태로 돌이키고자 애쓴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서 신화에서 끌어온 상징, 그리고 종교적 기운을 감지하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바람계곡 사람들은 하나의 전설을 마음으로부터 믿는다. “푸른 옷을 입고 황금의 들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