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앤절라 Y. 데이비스 『여성, 인종, 계급』, 아르테 2022

흑인 여성주의의 고전, 성·인종·계급에 대한 통합적 분석의 선구작

 

 

최재인 崔在仁

서울대 서양사학과 강사, 미국사 연구자 jaeinchoi23@gmail.com

 

 

198_494

『여성, 인종, 계급』(Women, Race & Class, 1981, 황성원 옮김)은 미국사회에서 성·인종·계급이 어떻게 형성되고 작동하는지를 보여주고 분석하며, 대안을 모색한다. 권력은 성·인종·계급 등에 따라 구성원을 구분하고 여성과 유색인, 저임금 노동자에게 열등하다는 낙인을 찍으며 특권과 억압을 양산해왔다. 이 책은 노예제에서부터 논의를 시작하는데, 가장 심각하고 치명적인 낙인찍기의 사례인데다 이를 통해 형성된 사회문화, 정치·경제, 이데올로기가 여전히 힘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특정 집단을 소외시키는 권력의 효과는 강력하여, 개혁이나 혁명을 추구한 이들도 어느새 낙인찍기의 관행에 편승하기 십상이었다. 가령 19세기 말 여성참정권운동을 이끈 수전 앤서니는 인종주의에서 벗어날 생각이 없던 “남부 출신의 백인 여성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유색인을 여성운동에서 조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