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양 鄭洋

1942년 전북 김제 출생. 1968년 대한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눈 내리는 마을』 『살아 있는 것들의 무게』 『수수깡을 씹으며』 『까마귀떼』 등이 있음.

 

 

어금니

 

 

미당선생 고향에 묻히는 날

어금니 뽑으러 나는 치과에 간다

함께 조문 가자던 친지들이

하필 오늘 뽑느냐고

투덜거리며 전화를 끊는다

 

투덜거리지들 마시라, 핑계가 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