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인 曺晶仁

1953년 서울 출생. 1998년 『창작과비평』 겨울호로 등단.

 

 

 

어떤 갠 날 계단 끝 아득히

 

 

     1

아침이 새 부대에서 밤새 닦인 반짝이는 것들을 꺼내놓네

수천의 초록불꽃 파닥이는 플라타너스 아래를 지났네

건물들이 일제히 한 방향으로 허리를 휘네

거리 끝에 햇빛 실은 군함이 들어오고 있다는 전갈이 왔다, 하네

수백장 창유리가 챙강챙강 환호하네

 

갑판 위에서 보이지 않는 선원들이 어깨에 궤짝을 메고

투다닥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