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흠 李戴欠

1967년 전남 장흥 출생. 1994년 『창작과비평』으로 등단.

시집 『눈물 속에는 고래가 산다』 『상처가 나를 살린다』 『물 속의 불』 『귀가 서럽다』 『당신은 북천에서 온 사람』 등이 있음.

e-siin@hanmail.net

 

 

 

어떤 예방

 

 

예방접종을 맞으러 왔다가 91세 할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