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록 李楨錄

1964년 충남 홍성 출생. 199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으로 『벌레의 집은 아늑하다』 『풋사과의 주름살』 『버드나무 껍질에 세들고 싶다』 등이 있음. siin14@hanmir.com

 

 

 

얼음 목탁

 

 

산사 뒤 작은 폭포가 겨우내 얼어 있다.

 

그동안 내려치려고만 했다고

멀리 나가려고만 했다고, 제 몸을 둥글게 말아 안고 있다.

 

커다란 얼음 목탁 속으로 쏟아져 내리는 염주알들. 서로가 서로를 세수시켜주는 저 염주알을 닮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