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SCN 기획 『담장 허무는 엄마들』, 봄날 2007

‘엄마들’의 보살핌노동과 그 사회적 확장

 

 

허성우 許聖尤

성공회대 연구교수 songwoohur@hotmail.com

 

 

담장『담장 허무는 엄마들』은 자녀의 장애가 엄마의 책임인 양 “미안하고 미안해서 한시도 아이를 마음에서 내려놓지 못했던 엄마들”이 “드러내면 행여 더 큰 상처를 받을까 봐 (…) 품속에 꼬옥꼬옥 숨겨왔던 아이들”을 “담장 밖 세상으로”(11면) 내놓으려는 첫 시도이다.‘담장 허무는 엄마들’은 이 책의 제목이지만, 라디오 방송프로그램 이름이기도 하고, 엄마들의 모임 자체이기도 하다. SCN성서공동체 FM대구 달서구 성서지역 방송국에서는 매주 금요일 오후 3~4시에 중증장애 자녀를 둔 엄마들이 직접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이 책은 최근 일년반가량의 방송내용을 엮은 것이다. 중증장애 자녀를 키우며 느끼는 엄마들의 막막함과 이를 넘어서려는 용감한 목소리가 담긴 이 책은 초등학생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여성도 남성도, 학력의 높고 낮음을 떠나서 특별한 지적 배경이 없이도 쉽게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평이하다. 그러나 그 서술의 평이함을 넘어 어려우면서도 의미있는 질문들을 제기한다는 점에서 새롭고 특별하다.

이 책의 첫번째 화두는 장애와 비장애 사이의‘담장’넘기이다. 장애 자녀와 함께 살아가는 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