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엔지니어로서의 이야기꾼, 또는 문학시장의 공룡

댄 브라운 소설 『다 빈치 코드』 1·2, 베텔스만 2004

 

 

유희석 柳熙錫

경원대 영문과 강사 yoohuisok@yahoo.com

 

 

 

예술가와 엔지니어를 가르는 경계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경우가 그러하듯이, 언제나 자명한 것 같지는 않다. 한자인 ‘藝術’과 마찬가지로 ‘art’라는 영어도 기술이라는 뜻을 함축하고 있지 않은가. 물론 인류학자인 레비스트로스도 엔지니어와 브리꼴뢰르(bricoleur)를 구분하고 후자의 노동을 도구적 목적을 넘어선 창발성으로 규정한 바 있지만, 가령 약 2만5천개의 부품들로 구성되는 동력장치의 작동원리를 속속들이 파악하고 다루는 자동차 정비공이 엔지니어 대접을 받으려면 치밀하고 훈련된 감각과 나름의 응용력은 필수적이다. 세상에 꼭 필요한 존재들이라서 누가 더 우월하냐를 따지는 것은 부질없기 십상인데, 그럼에도 우리는 예술가와 엔지니어를 같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필자의 실감으로 『다 빈치 코드』(양선아 옮김)의 저자인 댄 브라운(Dan Brown)의 감수성은 작가나 소설가보다는 엔지니어에 더 가깝다. 무엇보다 점층적 반전의 구도에 철자바꾸기(anagram) 같은 ‘말장난’의 연쇄로 이루어진 수많은 부품들이 작품 전편에 교묘하게 배치되어 독자의 흥미를 유발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이 작품은 양성평등(〓자유주의)을 지향하는 시온수도회(The Priory of Sion)와 남성우월(〓보수주의)을 고수하는 오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