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여성 리드보컬 록밴드에 대한 몇가지 생각

자우림, 체리필터, 롤러코스터, 스웨터

 

 

김지영 金知永

한국일보 기자. koshaq@hk.co.kr

 

 

2002년 한국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두드러지고 의미있는 현상을 꼽으라면 단연 록과 밴드의 부상이다. 월드컵 기간중 거리로 몰려나온 수십만 인파를 호령한 윤도현 밴드가 ‘국민가수’ 대우를 받게 된 것을 비롯해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의 등장 이후 주류 가요계의 변방으로 완전히 밀려났던 ‘소수의 음악’ 록이 비로소 ‘대중음악’의 지위에 올랐다. 상반기에 독주했던 롤러코스터를 비롯해 하반기에는 부활, 자우림, 크라잉넛 등이 윤도현 밴드가 지펴놓은 록의 불씨를 살렸고 체리필터, 불독맨션, 트랜스픽션, 스웨터 등 신인밴드도 기대 이상으로 선전했다. 일부에서는 월드컵으로 인한 반짝 특수라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모처럼 한 무리를 이룬 록밴드들과 각각의 면면은 80년대 중반 ‘록의 르네쌍스’를 다시 한번 기대해보게 한다.

성공한 록밴드들을 꼽다보면 가장 흔하고 단순한 특징이 확연하게 드러난다. 리드보컬이 여성이냐 아니냐는 것. 자우림의 김윤아, 체리필터의 조유진, 롤러코스터 조원선, 스웨터의 이아립 모두 여성이다.

록밴드에서 보컬은 프런트 맨이다. 아무리 연주를 중시하는 밴드라 해도 스포트라이트는 항상 노래하는 이에게 향하기 마련이다. 노래 실력이 변변치 않은 뛰어난 연주인들이 종종 보컬을 겸하는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