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역사학의 고정관념을 해체한다

윤해동 『식민지의 회색지대』, 역사비평사 2003

 

 

김성보 金聖甫

충북대 교수, 한국사. kimsbo@chungbuk.ac.kr

 

 

 

물이 고이면 썩듯 학문의 세계 또한 끊임없이 바뀌어야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변화를 위해서는 진통이 따르고 이를 감내할 용기가 필요하다. 『식민지의 회색지대』는 요즈음 한국사학계의 보기 드문 진통과 용기의 산물이다.

20세기말 이래 한국 사학계는 근원적인 변화의 요구에 직면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한국사 연구는 ‘국가’와 ‘민족’ ‘진보’와 같은 서구적 근대의 가치를 불변하는 절대적 가치로 상정하고 있지 않은가, 그 가치에 위배되는 모든 것은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이분법적 세계관을 가지고 있지 않은가 하는 근본을 뒤흔드는 질문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런 질문들은 우선 역사학계 밖의 학문영역에서 시작되었고, 좀 지나서는 역사학계 안의 서양사학계에서 논의되었으며, 이 책의 저자인 윤해동에 의해 비로소 한국사 연구자들 내부에서 제기되기에 이르렀다.

저자의 고정관념 해체작업은 우선 민족주의 비판에서 출발한다. 한국사 연구자들은 통상 한국의 민족주의가 서구 내셔널리즘과 달리 역사적으로 저항적 민족주의로서의 정당성을 가졌으며 해방 후 지금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