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록 金 綠

1968년 서울 출생. 1998년 『작가세계』에 본명 김영옥으로 등단. 시집 『광기의 다이아몬드』가 있음.

 

 

 

염료 단편

 

 

내 늑골을 존재하는 인간 붓으로 한방 먹이자 요의가 느껴졌고 팔레트로 가려고 일어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