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윤지관 엮음 『영어, 내 마음의 식민주의』, 당대 2007

영어의 광풍에서 제정신 차리기

 

 

황정아 黃靜雅

이화여대 연구교수, 영문학 jhwang612@hanmail.net

 

 

영어내마음의이제는 그냥 유행이나 열풍도 아닌, 영어‘광풍’이라고 한다. 아무리 그래도‘미쳤다’는 수식어까지야… 하는 느낌은, 멀게는 혀수술, 가까이는 토플대란을 비롯하여 하나하나 되새겨볼 것도 없는 각종 영어관련 세태들을 떠올리는 순간 미련없이 사라진다. 하기야‘광풍’이란 말 자체도 애초의 충격효과를 상실한 지 오래인 것 같다. 어떤 바람이든 한번 불기 시작하면 미친 듯이 휘몰아치게 만드는 팽팽한 강박의 자기장 속에서 살아가는 일이 어느덧 일상이 되어버린 탓이다.

일상이 되었다고 해서 강박에서 비롯된 온갖 정서적 혹은 물리적 이상증상이 고통스럽지 않을 리는 없고, 그래서 마침내‘도대체 영어가 뭐길래’하는 탄식까지 쏟아내게 된다. 『영어, 내 마음의 식민주의』의 몇몇 필자들도 고백하듯이, 소위‘원어민’이나‘원어민에 방불하는’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