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예술교육의 대안, ‘국립예술대학’

 

 

이재현 李在賢

문학평론가. 문화개혁시민연대 사무처장. 저서로 『나는 삐끼다』 『만화 세상을 향하여』 등이 있음.

 

 

1. 우리나라에 ‘마음을 만드는 것’과 ‘마음을 움직이는 것’을 가르치는 학교가 있다. 바로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예술학교)인데, 앞의 표현은 교가에 나오는 것이다. 예술학교는, 1990년에 출범한 문화부의 문화발전 10개년계획의 일환으로 설립된 학교다. 그 설치령이 1991년에 제정되고 음악원이 1993년에 개원함으로써 학교가 문을 열었다. 예술학교는 음악원·연극원·영상원·무용원·미술원·전통예술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원은 일반대학의 학부과정에 준하는 과정을 개설하여 졸업생에게 학사 학위를 수여하며, 각 원에 따라 일반대학의 석사과정에 해당하는 2년 혹은 3년제의 전문사 과정을 두고 있다.

예술학교는 고등 예술교육 과정을 개설한 다른 국공립 및 사립 대학과 비교하면, 몇가지 특징이 있다. 우선 입학시험이 수능시험 이전인 8월부터 10월에 걸쳐 있다. 또, 고등학교 졸업학력이 없는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예술영재로 선발된 이라면 예술사 과정에 지원할 수 있다. 시험내용은 각 원과 각 학과에 따라 서로 다른데, 공통점은 철저히 실기 위주이면서도, 전공에 관계없이 대개 구술시험과 글쓰기 시험을 중시한다는 점이다. 특히 영상원과 미술원에서 글쓰기 시험을 중시하는 점은 매우 특기할 만하다. 한마디로 우리나라 대학입시제도가 갖는 문제점과 한계를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학생을 뽑고 있는 것이다.

예술학교의 교육과정도 전문적인 예술교육에 집중되어 있으며, 이를 위해 특수 교육시설 및 기자재가 충분히 갖추어져 있다. 한편, 예술학교는 예술영재를 조기에 발굴하기 위해 예비학교 제도를 운영하는데, 이러한 교육의 성과는 예술학교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국제 꽁꾸르나 영화제 및 연극제 등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예술학교가 생기기 전까지, 순전히 국내에서 교육받은 이들이 이런 성과를 거두기란 거의 불가능했다.

예술학교는 몇가지 점에서 ‘대안학교’라고 할 수 있다. 예술학교는 우리나라의 입시제도와 고등 예술교육에 대한 대안이다. 예술학교가 1999년에 설치법을 제정하고자 추진했을 때, 예술학교가 갖춘 교육과정과 시설 및 기자재 등이 갖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