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숙 유고시

 

 

■편집자 주

1960년 서울에서 출생한 최영숙(崔英淑) 시인은 1992년 『민족과 문학』에 「회복기의 노래」 외 9편을 발표하면서 시단에 나왔다. 시집 『골목 하나를 사이로』(1996)에서 시인은 예민한 촉수로 생명의 움직임을 포착해내는 긍정적인 슬픔의 시세계를 보여주었다. 투병중이면서도 마지막까지 시에 대한 열정을 내보이던 시인은 여섯 편의 시를 보낸 지 보름 후인 지난 10월 29일 지병인 ‘확장성 심근증’으로 타계했다. 죽음을 예감하면서도 고통의 일상을 그러안은 시인을 추모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옛날 손만두집

 

 

삼각으로 기울어진 좁은 분식집

나는 김밥을 먹고 그녀는 만두를 빚었다

 

대나무발이 늘어진 벽을 비스듬히 바라보며

하나씩 김밥을 먹는 동안 그녀의 손에서는 하나씩 만두가 빚어졌다

 

나는 김밥을 먹고, 그녀는 만두를 빚고

내가 뜨거운 오뎅국물을 불어가며 김밥을 먹는 동안

그녀는 등뒤에서 말없이 만두를 빚었다

색바랜 그림처럼 그녀와 내가 앉아서

 

잘 반죽된 기억을 한덩어리 떼어내 주무르는 그녀

김밥을 하나 먹는 나

도막낸 밀가루덩어리를 하나씩 밀대로 밀기 시작하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