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오끼나와 미군기지 반대운동에 관한 짧은 생각

 

 

C. 더글러스 러머스 C. Douglas Lummis

오끼나와 국제대학 대학원 객원교수, 『아시아퍼시픽저널』(The Asia-Pacific Journal) 편집자, 사회운동가. 저서 『급진적 민주주의』(Radical Democracy) 등이 있음.

 

* 이 글의 원제는 “‘It Ain’t Over ’Till It’s Over’: Reflections on the Okinawan Anti-Base Resistance”이며, 『아시아퍼시픽저널』(Asia-Pacific Journal) 17권 1호(2019.1.1)에 발표되었다. ‘후기2’는 한국어판에 추가된 내용이다. ⓒC . Douglas Lummis 2019 / 한국어판 ⓒ 창비 2019

 

 

작년 12월 14일 오끼나와 방위국은 오끼나와 북부 헤노꼬(邊野古) 연안에 대규모의 미 해병대 항공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매립공사를 개시했다. 나는 숙고한 끝에 ‘공식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방위국에서 거의 팡파르를 울리다시피 한참이나 일찍 공사 개시를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 기지를 반대하는 사람들, 즉 건설현장 및 흙더미를 선적하는 부두에서 주당 6일씩 연좌농성을 벌이던 사람들은 이를 두고 ‘과시용 공사’(見せかけ工事)라고 부른다. 농성자들의 시각에서 본 상황은 다음과 같다. 오끼나와 방위국은 마침내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될 수 있도록 농성자들과 오끼나와 현(縣)정부를 대상으로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갔으니 시위를 멈추고 집으로 돌아가라고 애써 설득 중이다. 그런 식으로 이 기관은 자신들의 준비과정에서 전환점이 생길 때면 언제나 일종의 의례행위로서 쇼를 벌이는데, 그 공공연한 메시지는 다름 아니라 “이제는 돌이킬 수 없으니 단념하고 포기하라”는 것이다.

물론 이 ‘쇼’는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 14일부터 헤노꼬만(灣)의 해수가 흙과 분쇄된 바위로 실제로 메워지고 있는 것이다. 변호사들과 현정부 관리들이 맞는다면 이는 불법, 다시 말해 범죄행위이기도 하다. 그러나 방위국이 11월의 지사선거를 두고 희망했던 것처럼 12월 14일이 결정적인 전환점이 되어 시위대의 기를 꺾어놓으리라 기대했다면 그들은 또 한차례의 커다란 실망을 맛보게 될 것이다. 나는 결전의 날 직전인 12월 8일 토요일과 12일 수요일 두차례에 걸쳐, 그리고 당일인 14일 금요일에 또 한번 헤노꼬 행의 시마구루미 회의(시마구루미〔島ぐるみ〕는 ‘섬 전체’라는 뜻으로 1956년의 오끼나와 반환운동의 이름이기도 하다—옮긴이) 전세버스에 올랐다. 이 지면을 빌려 사람들이 버스와 공사장 정문에서 나눈 몇몇 이야기와 현장의 분위기를 전하고자 한다.

 

8일 토요일 헤노꼬에 도착했을 때 그곳에는 현지의 기지 반대 활동가들 외에 전일본자치단체노동연합(JICHIRO)에서 온 백여명의 본토 사람들이 두대의 대형버스를 타고 찾아와 있었다. 평소 연좌농성을 벌이는 사람들 대부분이 은퇴자들이라 그곳에서 그토록 많은 청년들을 보는 것은 고무적이었다. 평화센터에서 야마시로 히로지(山城博治) 다음가는 2인자 오시로 사또루가 사정을 설명하고 있었다. 다음은 그와 다른 사람들이 현재의 상황을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간추린 것이다.

 

일본정부는 지난달 지사선거를 통해 기지 반대운동을 와해하고자 했다. 그들이 내세운 후보가 당선되면 그 당선자가 공사를 진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허가를 내주게 하려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7만표 차이로 패배했다. 이제 일본정부는 2월에 있을 현(縣) 주민투표에서 우리를 꺾고 싶어한다. 그들이 현재 공사현장에서 하고 있는 일은 그들이 볼 때 현의 허가가 필요없는 일이다. 실제로는 현의 협조가 있어야만 추진 가능한 일들이 아직 많이 있다. 그 지역에 흙을 매립하는 것은 커다란 위험을 수반하는 일이다. 주변 제방의 높이가 흙을 담아내는 데 반드시 필요한 높이의 절반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주에 허가 없이 진행한다는 사실을 근거로 현이 류우뀨우(琉球)시멘트 부지에서 흙을 담아오는 행위를 중지하라고 명령하자, 그들은 다른 장소에서 흙을 담아오기 시작했다.

 

붉은 실선은 현재 내부를 매립할 예정이라
</p srcs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