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경 兪熙敬

1980년 서울 출생. 200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오늘 아침 단어』 『당신의 자리-나무로 자라는 방법』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 등이 있음. mortebl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