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올해도 농사짓자

평택 대추리 현장탐방

 

 

박신규 朴信圭

본사 문학출판부 편집기자. muse@changbi.com

*취재에 많은 도움을 준 대추리 주민과 문만식·손대선 형께 감사드린다.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4차범국민대회 현장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4차범국민대회 현장

일제 말기 비행장 활주로를 건설하려는 일본군에게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구(舊) 대추리로 쫓겨난 사람들이 있었다.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가을, 그곳에 미군기지가 대규모로 들어서면서 단 한푼의 보상금도 받지 못하고 그들은 다시 쫓겨났다. 갈 곳을 잃고 마을 옆 야산에서 천막생활을 하며 당시만 해도 바닷물이 들어차던 갯벌을 손수 메워 농토를 확보했다. 헐벗고 굶주린 개간작업에서 부모와 자식을 잃기도 하며 지금의 마을을 만들었다. 그 땅이 평택 팽성읍 대추리와 도두리에 걸친 광활한 대지(황새울)이다. 결코 망각할 수 없는 역사와 한이 서린 땅에서 2006년 현재 그들은 또다시 미군기지 확장으로 마을이 언제 철거당할지 모르는 불안 속에서 살고 있다.

2006년 7월 22일 오후 2시 평택역 광장에서는‘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4차범국민대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와 대추리·도두리 주민들, 19일부터 군산 미군기지를 출발해 250km넘게 달려온‘자전거평화행진단’40여명을 비롯해 민주노총, 전농, 경기북부 및 광양 등 각 지역 미군기지 관련 대책위, 철거민연합회, 민주노동당 등 각종 단체와 대학생, 어린이를 대동한 가족들이 참가했다. ‘미군기지 확장반대’ ‘강제철거 중단’ ‘재협상 실시’ ‘구속자 석방’등을 외치며 수백명에서 시작한 행사는 3시 30분 범국민대회를 마칠 즈음에는 2천여명으로 늘었고, 주최측은 7월 8일 벌어진 안정리 상인들의 폭력을 상기시키며 반드시 평화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경찰은 군문교에서 길목을 봉쇄했고, 안성천변 농노를 따라 대추리를 향해 4km정도를 행진하던 시위대가 38번국도로 진입했을 때도 이미 도로를 가로막고 있었다. 대추리 진입에 실패한 시위대는 안성천1교 앞에서 경찰과 대치한 채 규탄대회를 열고 다시 한번 주민들의 요구와 한미FTA반대를 외쳤다. 그러는 내내 경찰은 해산경고 방송과 헬기의 저공비행을 통해 연설을 방해했고, 6시 10분쯤 시위대는 무력충돌을 피해 자진 해산했다.

 

필자는 집회의 구호보다는 마을주민의 실생활과 생각이 궁금했다. 전경들의 검문을 수차례 받은 뒤 미군기지 K—6(캠프 험프리스, 구 대추리를 포함한 151만평)의 철책을 끼고 돌면 나타나는 시골마을. 지난 7월 23일에 이어 25일에 방문한 대추리는 주말의 시위현장과는 달리 평온하기만 했다. 마을 입구에서부터 눈에 띄는, 고물상들이 대문과 창틀을 수거해간 빈집들과 설치미술로 탈바꿈한 계성초등학교 대추분교 철거잔해, 담벼락마다 새겨진 예술작품들은 여느 농촌마을과는 다른 풍경이었다. 이 마을 역시 주민 중 40대 이하는 드물고 대부분 50대 이상인 고령화 마을이었다. 한가롭게 평상이나 원두막에 앉아 부채를 부치며 한담을 나누는 풍경은 적막하기조차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마을 어귀에서 그 정적을 깨고 연기가 솟자 순식간에 20여명의 주민들이 골목에서 달려나왔다. 그들의 눈에는 좀전의 평화로움이라곤 온데간데없이 긴박감과 공포를 향한 긴장이 날서 있었다. 승합차의 엔진과열로 인한 단순화재로 밝혀지자 그들은일사천리로 진화한 뒤‘또 그놈들이 철거하러 들어온 줄 알았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들에게는 지난 5월 공권력에 의해 진행된 대추분교 철거작업과 농지를 둘러싼 철조망 설치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게 남아 있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