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R. 카버 소설집 『제발 조용히 좀 해요』, 문학동네 2004

왜 레이먼드 카버인가

 

 

김선형 金宣亨

국민대 강사 sunhyung-kim@hanmail.net

 

 

제발-조용히-좀-해요

레이먼드 카버(Raymond Carver)의 초기 단편집 『제발 조용히 좀 해요』(Will You Please Be Quiet, Please?1976, 손성경 옮김)가 출간되었다. 출판사에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카버의 전작을 번역해 ‘레이먼드 카버 소설전집’으로 묶어 연내로 모두 출간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 현대 미국 단편작가에 대한, 영미문학계에서는 그리 흔치 않은 ‘예우’는 반가운 만큼이나 낯설기도 하다. 그런데 왜 하필이면 레이먼드 카버인가?

레이먼드 카버는 존 치버(John Cheever)와 함께 미국 단편소설의 중흥을 일군 주역이다. 70년대 말에서 80년대 초에 왕성한 활동을 펼친 그는, 동시대의 작가들이 포스트모더니즘의 기치 아래 판타지나 SF, 난해한 언어적 실험, 패러디에 몰입한 데 반해, 무미건조하리만큼 관조적인 태도로 간단없는 ‘일상’을 현실적으로 재현하는 데 골몰했다. 카버의 작품들에는 판타지도 없고, 언어유희도 없다. 오로지 황량하고 적나라하게 벌거벗겨진, 초라한 일상의 편린들뿐이다. 『제발 조용히 좀 해요』만 봐도 등장인물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