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7차 교육과정의 허실을 짚는다

 

요란한 빈 수레

 

 

최정윤 崔禎允

대림여자중학교 과학과 교사. blanqui@chollian.net

 

 

1. 올해부터 중학교에도 7차 교육과정이 1학년(7차 교육과정에서는 7학년이라고 부른다)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지난 교육과정들 역시 현장교사들에게는 불만스러운 면들이 있었지만, 이번에 적용되는 7차 교육과정은 좀 특별한 구석이 있다. 일단, 1995년 5·31개혁조치 후 교육부 고시가 나왔다고는 하지만, 현장교사들에게 정작 7차 교육과정이 어떤 것인지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은 작년 10월이 지나고 나서였다. 유례없이 대대적인 연수가 잡히고, 7차 교육과정에 대한 어마어마한 양의 각종 해설서들이 각 학교에 어지럽게 쏟아지기 시작한 것도 겨울방학에 들어서는 작년 12월의 일이었다. 7차 교육과정이 당장 올해 중학교 1학년에서 시행되는데도 현장교사들에 대한 연수가 이렇게 늦어진 이유는 각 시·도 교육청이 이를 현장에 어떻게 적용할지를 놓고 골머리를 앓느라, 현장교사들에게 연수를 실시할 엄두를 내지 못했던 것 같다. 99년 7차 교육과정에 대한 후속지원 대책을 논의한 자리에서 각 시·도 교육청의 담당장학사들이 이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낸 자료를 보면, 시·도 교육청 역시 학교 못지않게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현장교사들에게는 황당하기 그지없는 시간들이었다. 7차 교육과정은 학교현장에 어떻게 적용될지 가늠할 수 없게 대단히 복잡하고 너무도 공상적이어서, 현장교사들은 이를 “최소한 2달 넘게 연구해야 이해할 수 있는 교육과정”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런데 지난 6월에 청주 교원대에서 열린 ‘한국교육과정학회’에서 허경철 교육과정평가원장은 이런 말을 했다. “여기 계시는 분들 중 7차 교육과정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는 사람은 몇명 안될 것입니다. 7차 교육과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들이 많지만, 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오해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그곳에는 각 대학의 교육학과 교수와 대학원생 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7차 교육과정을 이해하기 어려워하는 것은 현장교사들만이 아님을 그 입안자 스스로 밝혀주었다.

 

2. 7차 교육과정에서는 어느 때보다도 더 영어와 수학을 잘해야 아이들이 학교 다니기가 편해진다. 수학의 경우 초등학교 1학년부터, 영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