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용접하는 오르페우스, 노 젓는 오디쎄우스

표성배 시집 『기찬 날』

 

 

류신 柳信

문학평론가, 중앙대 독문과 교수. 저서로 『다성의 시학』 『이카로스, 다이달로스, 시시포스』 『통일독일의 문화변동』(공저) 등이 있음. pons@cau.ac.kr

 

 

“망치를 잡았던 손에 연필을 쥔다”(「부치지 못한 편지」). 열다섯살부터 공장에서 잔뼈가 굵은 노동자시인 표성배(表成倍)의 다섯번째 시집 『기찬 날』(애지 2009)에 사금파리처럼 박혀 있는 이 싯구를 곱씹으니, 옛 동독의‘비터펠트 운동’(Bitterfelder Bewegung)이 헌걸차게 내걸었던 표어가 떠올랐다. “펜을 잡아라, 광부여!” 1959년 4월 동독의 화학공업도시 비터펠트에서 글을 쓰는 노동자들이 작가들과 의기투합해 발의한 이 운동의 목표는 예술과 노동의 분리를 지양하고 생산노동과 문학창작의 분업을 극복함으로써 사회주의 문화혁명을 실현하자는 것이었다.

물론 시장의 논리가 인간의 의식뿐 아니라 무의식과 욕망까지도 과점(寡占)한 이른바 노동의‘초소외시대’에, 구동독의 비터펠트 노선은 실현 불가능한 사회주의 유토피아 프로젝트로 비침을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노동과 삶과 예술의 조화로운 합일을 추구했던 이‘예술적 노동운동’의 정신은 여전히 올곧고 감동적이며 아름답다. 표성배의 『기찬 날』은 이 해묵은 비터펠트 운동의 강령을 경남 마산의 한 노동현장에서 견실하게 실천한 귀중한 성과다. 이 시집은 육체노동과 두뇌노동의 부단한 변증법적 교호(交互)의 씩씩한 산물인 것이다. 노동이 다른 모든 상품처럼 생산수단의 소유자에 의해 사용되는 불우한 현실 속에서도 시인은 노동을 유쾌한 박동에 근거를 둔 생물학적 기본활동이자 생계의 근거이며 시쓰기의 영토라 확신한다. 요컨대 그에게 공장은 노동과 삶과 예술이 공생하는 장소의 혼(genius loci)인 것이다.

그래서일까. 그의 시편에서 기름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