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촛점 | 팔레스타인 노트

 

 


팔레스타인 노트

 

■ 편집자주

2002년 3월 12일 이스라엘이 엄청난 병력과 무기로 요르단강 서안 팔레스타인 자치지역 라말라(Ramallah)를 공격해 수십명의 팔레스타인 민간인이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에 국제작가회의(International Parliament of Writers,IPW)는 600명이 넘는 전세계 작가들의 동의를 얻어 팔레스타인에 대표단을 파견했다. 러쎌 뱅크스(Russell Banks), 크리스띠앙 쌀몽(Christian Salmon), 월레 소잉카(Wole Soyinka), 브러이턴 브러이턴바흐(Breyten Breytenbach), 뻬이 따오(北島), 빈첸쪼 꼰쏠로(Vincenzo Consolo), 후안 고이띠쏠로(Juan Goytisolo), 주제 사라마구(Jose Saramago) 등 8명이 주축이 된 대표단은 2002년 3월 24일부터 5일간 팔레스타인을 방문했다.

여기에 소개하는 「우리에겐 희망이라는 치유할 수 없는 병이 있습니다」란 글은 국제작가회의 대표단을 맞이하는 팔레스타인 시인 마흐무드 다르위시(Mahmoud Darwish)의 감격스런 환영사이다. 팔레스타인을 다녀온 작가들은 국제작가회의 웹싸이트(www.autodafe.org)의 ‘Palestine notebooks’에 글을 올리고 있으며, 러쎌 뱅크스의 「점령지를 다녀와서」와 빈첸쪼 꼰쏠로의 「국제작가회의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방문기」는 그 세번째와 네번째 글이다. 크리스띠앙 쌀몽의 「말[言語]의 학살」은 팔레스타인 방문시 라말라를 아우슈비츠에 비유한 주제 사라마구의 발언과,4월 초 팔레스타인 예닌(Jenin)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사건을 계기로 씌어졌다.

국제작가회의는 1994년 박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