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학부모는 말한다

 

우리의 아이들을 위하여

 

박유희 朴兪姬

인간교육실현 학부모연대 운영위원장

 

 

1996년부터 3년 동안 어느 중학교 학교운영위원장 일을 맡았던 나는, 그 일에 대한 관심의 연장으로 현재 ‘인간교육실현 학부모연대’(학부모연대)라는 교육시민운동 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다. 둘째아이가 D중학교에 입학한 지난 1996년이 되어서야 우리 아이들의 학교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제대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학부모 노릇을 시작한 지 9년째 되던 해의 일이었다.

김영삼정부가 교육개혁의 기치를 내건 지도 1년이 지난 그해, 정부는 전국의 모든 공립 초·중등학교에 의무적으로 학교운영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하도록 하였다. 이 제도는 학교운영의 전반을 민주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획기적인 장치로 이미 1년 동안의 시범학교 운영을 거친 뒤였는데, 일선학교 교장선생님들은 그때까지도 이 제도의 도입이 막무가내식이라며 거부감을 보였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권위가 도전받을 것이라는 피해의식이 가장 컸을 것이다.

학부모들은 어떠했는가? 교장을 포함한 교사위원, 학부모위원, 지역위원으로 구성되는 학교운영위원회가 생기면 학부모대표도 학교운영을 의논하는 자리에서 당당히 의견을 내놓을 수 있다는 점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했다. 그동안 학부모가 학교에서 받아온 대우를 생각해보면 무리가 아니었다. 사실 학부모가 학교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기구는 해방 이후 수십년 동안 있어왔다. 그러나 그 본래의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채 학교측의 필요와 요구에 따라 재정적 후원을 할 수 있는 소수의 학부모들에게만 참여의 길이 열려 있었다.

 

107-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