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야스다 고이치 『일본 ‘우익’의 현대사』, 오월의봄 2019

‘우익의 망망대해’ 속에 새롭게 도래해야 할 ‘우익’

 

 

남상욱 南相旭

인천대 일문과 교수 indimina@gmail.com

 

 

186_470

재일조선인에 대한 혐오발언을 서슴지 않는 ‘재일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모임’(이하 재특회)을 취재한 『거리로 나온 넷우익: 그들은 어떻게 행동하는 보수가 되었는가』(한국어판 김현욱 옮김, 후마니타스 2013)로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야스다 코오이찌(安田浩一)가 『일본 ‘우익’의 현대사: ‘극우의 공기’가 가득한 일본을 파헤치다』(이재우 옮김)로 다시 한국 독자들과 만나게 되었다.

『거리로 나온 넷우익』에서 2010년대 한국과 중국에 대한 혐오발언을 일삼는 재특회의 행동을 기존의 우익단체들과 비교해가며 설명했다면, 이번 책에서 저자는 태평양전쟁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적 배경은 물론이거니와 전매특허인 인물들의 인터뷰를 곁들여 일본 우익의 존재 양태를 생생하게 설명해냈다. 이를 통해 드러나는 일본 우익의 특징은 무엇일까?

가장 먼저 지적해야 할 건 일본에서 정치집단으로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