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F. 제임슨 『보이는 것의 날인』, 한나래 2003

원문의 난해성과 번역본의 난해성

 

 

설준규 薛俊圭

한신대 영문학과 교수 jksol@hanshin.ac.kr

 

 

보이는것의날인

『보이는 것의 서명』(Signatures of the Visible, 1990. 이하 『서명』)1의 저자 프레드릭 제임슨(Fredric Jameson)은 영어로 씌어진 최초의 본격적 맑스주의적·변증법적 문학이론서라고 할 『변증법적 문학이론의 전개』(Marxism and Form, 1970) 이래, 문학과 문화의 사회적 연관을 역사적·변증법적으로 분석, 탐구함으로써 총체적인 ‘인식론적 지도 그리기’ 작업을 줄기차게 지속해왔다. 『서명』은 이같은 작업이 영화 분야에서 일구어낸 성과를 묶은 것이다. 이 책은 2부로 이루어져 있는데,1부에는 1979년에 발표되어 대중문화론의 고전적 논문이 된 「대중문화에서의 물화와 유토피아」를 시작으로 「현대 대중문화에서의 계급과 알레고리: 정치영화로서의 ‘뜨거운 오후’」 「‘디바’와 프랑스 사회주의」 「‘샤이닝’의 역사주의」 「히치곡을 알레고리화하기」 「영화에서의 마술적 리얼리즘에 대해서」 등과 같은 본격적 영화작품론이 실려 있고,2부를 구성하는 근 80면(번역문으로는 160면)에 이르는 「이딸리아의

  1. 『보이는 것의 날인』(남인영 옮김, 이하 『날인』)의 번역상태가 고르지 않은 것을 감안해, 이 글에서 원본에 기초한 논의는 『서명』으로,번역본에 기초한 논의는 『날인』으로 각각 달리한다. 원본은 1990년에 나온 Routledge판을 참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