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월드컵과 한일관계

 

 

하종문 河棕文

한신대 국제학부 교수, 일본사. 저서로 『戰時期におけるに日本の勞/力動員政策』 『일본사 101장면』(공저) 등이 있음. moonstar@hanshin.ac.kr

 

 

온 나라와 온 백성을 붉게 물들이던 월드컵 축구가 드디어 막을 내렸다. ‘대〜한민국’과 ‘짜작 짝 짝짝’의 박수소리의 환청에 시달려야 했던 건 한국인만이 아니다. 전세계 수십억의 축구팬들이 TV 앞에 진을 치고 공의 행방을 가슴 졸이며 지켜봐야 했다. 이제 전지구인은 녹색 잔디와 선수들의 드라마를 추억으로 접어두고 차분히 자신의 일상으로 복귀해야 한다. 축제의 망아(忘我)도 그랬거니와 원대복귀 또한 우리에게 난관이다.

지난 5월 초부터 일찌감치 나는 월드컵 홍역을 톡톡히 치렀다. 일본의 월드컵과 인권을 주제로 발표를 하라는 엄명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덕분에 관련 자료와 인터넷을 이 잡듯이 들쑤시고 다니게 되었고, 정작 나만의 월드컵 열기는 시합이 시작되기도 전에 김이 새버린 꼴이 되었다. 물론 폴란드 전에서의 꿀맛 같은 역사적인 첫승에서 금세 회복했지만.

이번 월드컵을 들어 최초의 아시아 지역 개최, 최초의 공동주최, 21세기 최초의 월드컵 등 ‘세 가지의 최초’가 대대적으로 선전되었지만, 다른 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