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2 | 테러, 전쟁 그리고 그후

 

위기에 처한 7백만의 인명

 

 

조너선 셸 Jonathan Schell

『네이션』지 평화·군축 문제 통신원. 네이션연구소 해럴드 윌런즈 평화 특별연구원. 원제 “Seven Million at Risk”(The Nation 2000.11.5).

The Nation 2001/한국어판 ⓒ창작과비평사 2001

Reprinted with permission from the November 5, 2001 issue of The Nation

 

 

9월 11일 이래 세계를 덮친 공포는 합리적인 정책의 틀을 마련할 정부의 능력은 말할 것도 없고, 우리의 상상력이 반응할 수 있는 능력마저 압도할 정도로 급속히 닥쳐왔다.

세계무역쎈터가 무너지고 펜타곤이 공격받자마자 미국은 전쟁을 선포했고, 선전포고를 하자마자 전쟁에 돌입했으며, 미국이 전쟁에 돌입하자마자 누군가 ‘무기 수준’의 탄저균으로 미국을 공격하고 있다. 위기의 다섯째 주는 이렇게 진행되었다. 탄저균이 미국 방방곡곡의 우편함에 도착하자마자 또다른 공포—이 사태의 가장 큰 공포일 수도 있는—가 우리에게 닥쳐왔다. 아프간의 수백만 인구가 이번 겨울에 굶어죽을 수도 있다는 전망이 그것이다. 10월 12일 아일랜드의 전 대통령이자 현재 유엔인권위원회 판무관인 메어리 로빈슨(Mary Robinson)은 예리하고도 분명한 경고를 했다. 그녀는 눈이 와서 주민들에게 접근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