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7차 교육과정의 허실을 짚는다

 

위기의 실업교육 그리고 희망 만들기

 

 

하인호 河仁鎬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육선전실장. 오류여자중학교 역사과 교사. chamho@orgio.net

 

 

1. 오늘의 실업고는 고교 전체의 약 절반을 차지할 만한 규모를 가졌음에도 실업교육은 완전히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 온 국민이 해마다 총동원되곤 하는 대입수능시험에서조차 소외되어 있고, 몇년째 진행중인 교육개혁 논의에서도 관심 밖으로 밀려나 있으며, 나아가 2002년 시행을 앞두고 있는 7차 교육과정에서도 실업계 고등학교는 고려대상도 되지 못한 채 주변으로 내몰려 있다.

입시교육의 병폐를 지적하면서 인문계 학생들의 보충·자율학습이나 고액과외·수능 등은 늘 사회적인 문제가 되지만, 정작 실업계 학생들이 뭘 배우고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다. 이들은 그저 대학 못 가고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취직을 하는 정도로 취급될 뿐이다.

사실 실업계 고교는 사회 전반에 걸쳐 남아 있는 직업에 대한 귀천의식 때문에 그 나름의 장점이 도외시되고 있으며, 학생 개개인의 적성과 능력보다는 성적순으로 진학이 이루어짐으로써 비교적 성적이 낮은 학생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그 교육내용은 학생들의 이러한 전반적 특성이 고려되기보다는 이론과 개념 중심으로 이루어짐으로써, 학생들은 학업에 흥미를 잃게 되고, 학교는 산업체의 요구에도 부응하지 못하고 학생들의 직업적 요구도 충족시키지 못하는 이름뿐인 ‘실업교육’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때문에 인문계 고교에 비해 수업 분위기가 산만할뿐더러 그 수준 또한 낮을 수밖에 없다. 어찌 보면 이처럼 학생들이 학교생활 자체에 관심이 없고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의욕도 없는 상태이니, 졸업한 선배들의 별볼일없는 모습을 보면서 계속 학교를 다녀야 하느냐를 두고 고민하다 자포자기하게 되는 건 당연한 현상일 것이다. 취업을 하자니 희망이 없고, 진학을 하자니 성적이 모자라 갈팡질팡하는 것이다.

이처럼 실업교육이 현재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총체적 부실을 면치 못하게 된 원인은, 세간에서 얘기되듯이 전체적인 학생수의 감소나 학생들의 실업계 고교 진학기피 현상의 심화라는 표면적 이유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실업교육을 관장하는 정부당국의 철학적 인식과 정책일관성의 부재가 직접적 원인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로 인해 실업교육은 교육의 원래 목적과는 동떨어진 부실 덩어리의 교육으로 전락하고 만 것이다.

 

2. 우리의 실업교육 정책은 경제확장기에는 양적 확대정책으로, 침체기에는 방치로 일관하는 등 해방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