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유목적 텍스트로서의 열하일기

고미숙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 그린비 2003

 

 

김영 金泳

인하대 교수. kimyoung@inha.ac.kr

 

 

요즘 좀 뜨기도 하고 튀기도 하는 자칭 고전평론가 고미숙(高美淑)이 『열하일기』에 대한 유쾌한 해석서를 내놓았다. 그동안 『열하일기』가 “얼마나 소설적 문법에 맞는지 혹은 시대적 모순을 얼마나 ‘리얼하게’ 반영하는지를” 따진, “노쇠하고 피로한 사유”(316면)를 해온 기존의 국문학자들에게 이 책은 분명 당혹감과 충격을 줄 것이다. 왜냐하면 이 책은 기존의 연구서와 다른 독특한 문법과 해체적 글쓰기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찌하랴, 이 책의 저자 고미숙과 함께 <수유연구실+연구공간 ‘너머’>라는 학문적 꼬뮌을 꾸리는 동지 이진경이 『노마디즘』 2(휴머니스트 2002)에서 말한 대로, 차이를 받아들이는 것이 행복하게 사는 길인 것을.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은 우리 문학사의 고전 중의 고전인 『열하일기』를 노마디즘(nomadism, 유목주의)적 시각에서 새롭게 읽어내고 있다. 책의 디자인과 저자 소개부터, 목차와 구성, 글쓰는 방식이 모두가 낯설고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