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유전자결정론의 환상

매트 리들리 『게놈』, 김영사 2001

R. 그랜트 스틴 『유전자와 인간의 운명』, 전파과학사 2000

 

 

최종덕 崔鍾德

상지대 교수, 과학철학. 저서로 『부분의 합은 전체인가』 『함께하는 환경철학』 등이 있음. jdchoi@sangji.ac.kr

 

 

1. 1920년대 미국으로 이민을 오려는 유색인종과 빈민 유럽인들이 폭증하자, 미국정부는 앵글로-쌕슨계가 희석될 것이라는 우려를 노골화하면서 우생학적 차별을 전제로 한 이민제한법을 통과시켰다. 그리고 1911년에서 1931년까지 미국은 30개 주에서 정신박약인의 강제불임법이 법제화되어 있었다. 이런 악법은 60년대 들어와 대부분 폐기되었으나, 버지니아주에서는 70년대까지 강제 불임시술을 강행했다. 미국에서만 1910년대부터 25년간 10만명 이상의 정신박약인들이 불임시술의 희생자로 기록되었다. 노르웨이·핀란드·아이슬란드 등에서도 그러했고 스웨덴은 6만명에 이르며, 악명높았던 독일은 40만명 이상을 불임시켰고 나중에 그 대부분을 학살했다(『유전자와 인간의 운명』 제3장). 그 불행의 흔적은 일종의 생식유전의 강제적인 조절이 실현된 인류의 역사였다.

1997년 체세포 복제를 통한 복제양 돌리의 탄생은 인간복제의 미래를 꿈꾸는 많은 과학신봉자들에게 환상을 심어주었다. 기존의 육종학자들이 해온 생식세포 복제와 달리 체세포 복제란 손오공의 머리 한 올을 입김으로 불어서 수많은 동일한 손오공을 만든다는 이야기와 원리적으로는 같다. 이런 유전공학의 성과는 결국 과연 ‘내가 누구인가’라는 극단적인 자아 정체성의 철학적 문제는 물론이거니와, 그에 앞서 유전공학의 실용화 단계에서 사회적 혼란을 유발할 수 있는 생명윤리의 문제를 동반할 수 있다. 과거 우생학이 가져다준 사회윤리의 혼란은 생식세포의 변형을 통한 과학의 무책임성에 원인이 있었지만, 이제 체세포의 인위적인 변형을 통한 유전공학은 그보다 훨씬 심각한 생명윤리의 파탄을 가져올 수도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 더 큰 문제는 현대 유전공학의 흐름이 이런 사회적 문제와 관계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점이다. 그 가장 큰 이유는 개인적인 생명복지의 문제를 유전공학만이 해결할 수 있다는 과학자들의 신념 때문이다. 이러한 신념은 많은 불치병 환자에게 유전자 치료법이 당장 나올 것이라는, 책임질 수 없는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이러한 희망을 등에 업은 유전공학의 내막은 올해 초 ‘인간게놈프로젝트’의 결과가 발표되면서 더욱 구체화되었고, 이에 따른 사회적 논쟁 역시 가속화되었다. 그 논쟁의 범주는, ① 철학적 정체성의 논의, ② 생명창조라는 신의 능력에 인간이 도전할 수 있는지에 대한 기독교 신학의 문제, ③ 새로운 우생학의 발생을 우려하는 생명윤리 및 사회윤리의 문제, ④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의료복지 차원에서 분자유전학과 같은 유전공학의 실용적 연구가 더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 ⑤ 과학의 탐구는 가치중립적이어서 앞서 논의한 문제와 관계없이 생명과학의 발전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가치중립성의 논의로 구분될 수 있다.

이런 논지들은 기본적으로 생명체의 유전자가 세포 차원에서 혹은 생명개체 차원에서 생명체의 특질을 그대로 반영한다는 유전자결정론의 틀을 내포한다. 이에 따르면 유전자는 32억개의 염기서열의 암호로 된 정보이며, 이 정보가 바로 특정 표현형질을 발현시킨다는 것이다. 특정 유전자가 각각 특정 부위의 형질 또는 생명현상과 일대일 대응된다는 것인데, 이렇게 개별 유전자가 그에 해당하는 표현형질을 결정한다는 것이 바로 유전자결정론이다. 결정론이라는 용어는 매우 철학적인 냄새를 풍기지만, 유전자결정론을 방법론적 기반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