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윤리의 가능성

서영채 평론집 『문학의 윤리』, 문학동네 2005

 

 

이수형 李守炯

문학평론가 yeesooh@hanmail.net

 

 

문학의윤리

서영채(徐榮彩)의 『문학의 윤리』는 그의 첫 평론집에서 제기한 “자본주의의 문화적 형식인 문화산업의 논리는, 대세라는 점에서 보자면 필연적인 것이되 그 필연성은 어디까지나 존재조건의 필연성에 불과하다.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 그 안에서 힘들여 모색해야 할 새로운 가능성에 대한 조건들이다”(『소설의 운명』, 67면)라는 문제의식의 연장선상에 있다. 저자는 진정성이나 자율성 개념보다 한층 비타협적인 정언명법(定言命法)으로서의 윤리에 의해 “시장주의라는 우리 삶의 주류 논리”(88면) 안에서 문학(적인 것)이 존재할 수 있는 가능성의 조건을 검증하고 있다.그런데 ‘문학의 윤리’가 “문학은 오로지 윤리적이 됨으로써만 자신의 가치를 보존할 수 있”(22면)다는 명제를 함축하는 것이라면, 그리고 그 윤리적 차원에서라면, 사실 ‘자본주의(시장주의)’ 같은 전제조건은 불필요하다. 윤리적인 행위라면 그것은 자본주의에서건, 다른 체제에서건 언제나 윤리적일 것이기 때문이다. 짧은 평을 시작하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