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윤지관 『위기의 대학을 넘어서』, 소명출판 2019

대학은 기업화라도 제대로 이루었는가

 

 

김민섭 金旼燮

연구자 3091201lin@gmail.com

 

 

184_516

이 책에 대한 감상이나 평을 말하기에 앞서, 다소 민망하지만, ‘소명출판’이라는 파라텍스트와 얽힌 개인사를 간단히 언급해두고 싶다. 이는 연구자로서 나의 정체성이나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은행나무 2015, 이하 『지방시』)라는 책과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소명출판은 대학의 인문학 연구자라면 누구나 알 만한 출판사다. 특히 국문학 관련 학술도서를 많이 출간했다. 2008년 내가 국문학 석사과정에 입학해서 모 한국학연구소의 조교로 배정받았을 때, 연구소의 서가에는 소명출판과 협업한 총서들이 가득했다. 그 책들은 마치 딱지본 소설처럼 울긋불긋한 표지를 하고서 나름 그 업계에서는 ‘힙’하다고 할 만한 감성을 뽐내고 있었다. 내가 존경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