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유재건 柳在建

부산대 사학과 교수

 

 

의외로 빈곤한 서구 지성의 발언

칼 포퍼 『우리는 20세기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 생각의나무 2000

 

 

새로 나온 칼 포퍼(Karl R. Popper)의 『우리는 20세기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The Lesson of This Century, 이상헌 옮김)는 동구권 몰락 직후 그의 나이 90세 무렵에 했던 두 번의 대담(1991년과 1993년)과 논문 두 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출간 직후 거의 모든 신문지상에 실린 호평 일색의 서평을 보며 나는 우리 사회의 지적 지형이 어지간히 바뀌었음을 실감했다. 한때 『열린 사회와 그 적들』 『역사주의의 빈곤』 등 그의 저서가 반공 자유주의의 전거로 전용되어 진보적 지식인들 사이에서 냉랭한 대접을 받았던 것을 생각하면 금석지감이 든다. 분단체제하에서 일부 극우세력이 여전히 힘을 발휘하는 지적·사회적 구도에서 자못 아쉬운 자유주의의 미덕을 감안할 때 그의 지적 탐색이 호평을 받는 것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해방과 구원의 메씨지에 잠재된 전체주의에 대한 그의 경계에는 공감할 수 있으며 ‘인간은 누구나 틀릴 수 있다, 우리는 대화와 토론을 통해 진리에 다가갈 수 있다’는 말로 집약되는 그의 비판적 합리주의에는 분명 취할 바가 있다. 하지만 이 책을 덮고 난 뒤 나로서는 그의 철학의 약점이 한층 생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