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자 金海子

1961년 목포 출생. 1998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등단. 시집 『無花果는 없다』가 있음. haija21@hanmail.net

 

 

이계숙

 

 

잉그리드 버그만 뺨치게 생겼지만

마흔 넘도록 남자랑 키스 한번 못해본 여자

남자랑 자보지는 않았지만 무슨 종교의식처럼

체위를 물어가며 섹시하게 연애소설을 번역한 여자

몸 튼튼하고 마음 착한 남자 만나 연애하겠다던 여자

남이 자긴지 자기가 남인지 곧잘 헷갈리던 여자

남의 일에도 삼투가 잘되어 넘어갈 듯 좋아하던 여자

아름다운 거리 한치가 모자라 눈물깨나 빼던 여자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