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이라크의 폐허 위에서 반전과 평화의 꿈을

 

 

허혜경 許慧瓊

반전평화활동가, 사회당원. 연세대 사회학과 대학원 재학중. neoveritas@hanmail.net

 

 

 

전쟁의 역사는 곧 인류의 역사이며 특히나 20세기는 전쟁과 대학살의 시대였다. 민족·종교·이념·종교적 갈등은 곧 서로를 죽이는 전쟁으로 치달았으며, 전쟁을 수행하는 자들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수많은 이들이 죽거나 비참한 고통을 당해왔다. 나 또한 세계 곳곳에서 터지는 전쟁과 크고 작은 분쟁을 접하면서 처절한 파괴와 유린 앞에서 깊은 슬픔을 느끼곤 했지만 전쟁은 어쩔 수 없는 인류의 일상이라는 절망에 잠시 잠겨 있던 것이 고작이었을 뿐, 전쟁을 평화의 힘으로 막을 수 있다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1월초쯤인가, 미국이 벌이려는 이라크전쟁을 ‘실제로’ 막기 위해 목숨을 걸고 이라크로 들어가는 사람들이 있으며 그들 중에는 ‘우리의 이름을 내세워서 전쟁하지 말라’는 슬로건을 내건, 9·11 테러로 가족을 잃은 유족회 성원들이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가슴속에 격동이 일었다. ‘아, 나도 가야겠다. 내가 저런 일을 해야 되겠다.’ 죠지 오웰이 영국인임에도 불구하고, 반파시즘 투쟁의 스페인 내전에 참가한 이유가 다름아닌 인간성을 지키기 위해서였다는 사실이 머리를 스쳤다. 그래, 이것은 이라크 민중에 대한 학살이 아닌, 바로 나에 대한 모독이자 전쟁이구나.

사람이 살아가는 동안 치열한 고민보다는 담백한 결단을 필요로 하는 때가 많다. 이것저것 재거나 따지기 시작하면 두려워질 것 같아서 두눈 질끈 감고 이라크행을 결정했지만 막상 마음먹고 나니 끔찍한 전쟁에 대한 영상이 머릿속에서 아주 구체적으로 펼쳐지고,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나 폭격으로 느끼게 될 공포가 엄습하면서 밤잠을 이루지 못한 적도 있었다. 그러나 출국일자가 잡히고 함께 이라크에서 평화활동을 하기로 한 사람들을 만나 오랜 시간 토론하고 격려하는 과정을 겪으면서 어떠한 상황도 두려울 것 같지 않다는 자신감이 들기 시작했다. 역설적으로 나를 비롯한 팀원들을 이라크로 이끈 동력은 죽음에 대한 공포였는지도 모른다. 2월 16일, 나를 포함한 한국 이라크반전평화팀(이하 평화팀) 2진 출국자 네 명은 요르단 암만 행 루프트한자 항공기를 타고 떠났다. 오해와 무지로 인해 또 한번 파괴될 땅 중동으로.

 

평화팀 결성은 사뭇 신속하고 우연적이었다. 올초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 사이에서 전쟁이 임박한 이라크 현지에서의 전쟁 억제활동에 대해 조심스레 논의하다가 주변의 진보정당과 시민단체 등에 알음알음으로 제안하면서 자원자가 생겨나게 되었다. 분쟁지역으로 직접 들어가 활동하는 것이 한국에서는 민감했던 만큼 정부의 출국금지조처 등의 가능성에 대비해 활동을 알리고 공개적으로 자원자를 모집하지 못했다. 2월 7일 출국한 1진과 2월 16일에 출국한 2진을 중심으로 활동계획을 세우면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