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이론과 비평의 결합, 그 매력과 위험

신형철 평론집 『몰락의 에티카』

 

 

황정아 黃靜雅

이화여대 연구교수, 영문학. 주요 논문으로 「조너선 코의 사회소설과 대처시대 영국」, 번역한 책으로 『이런 사랑』 『도둑맞은 세계화』 등이 있다. jhwang612@hanmail.net<

 

 

‘내가 먹는 것이 곧 나’라는 말이 유행한 적이 있다. 신형철(申亨澈)의 평론집을 읽으며 이 표현을 떠올린 이유는‘그가 읽는 것이 곧 그의 글’이라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느낌은 일차적으로 그의 평론이 대상으로 삼은 텍스트에 가까이 다가갔거나 잘 부합했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면이 있지만 평론가가 읽은 여러 이론의 존재감이 강하다는 점과 더 관련된다. 최근 문학평론들을 드문드문 넘겨본 바로는 그것들이 이론(특히 지젝Zizek을 경유한 라깡Lacan의 정신분석이론)에서 상당한 영감을 얻은 경우가 많은 듯한데, 『몰락의 에티카』(문학동네 2008) 역시 하나의 추세를 이룬 그와같은 이론 성향을 공유하는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소설론과 시론, 작품론을 그야말로‘집대성’하면서 또한 “시학-윤리학(po-ethica)”(203면) 담론이기도 한 이 묵직한 책에 경의를 표하는 것이 옳은 순서일 것이다. 뒤표지의 찬사에 살짝 기댄다면, 문장이면 문장, 논리면 논리, 열의면 열의, 어느 하나 빠지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