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석영중 『톨스토이, 도덕에 미치다』, 예담 2009

이덕형 『도스토예프스키 판타스마고리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산책자 2009

이율배반은 어떻게 작가를 만드는가

 

 

이장욱 李章旭

시인, 소설가   wook6297@hanmail.net

 

 

톨스토이도스토예프스키영국의 자유주의 사상가 이사야 벌린(I. Berlin)은 위인들을 두 유형으로 나눈 적이 있다. 하나의 크고 유일한 가치에 기투(企投)하는 고슴도치 유형과, 이질적이고 다층적인 가치를 선호하는 여우 유형이 그것이다. 고슴도치 유형은 “모든 것을 하나의 핵심적인 비전, 즉 명료하고 일관된 하나의 씨스템”에 연루시킨다. 말하자면 보편원리에 근거해 세계를 바라보는 셈이다. 여우 유형은 그와 달리 다원적 분산과 이종접합 속에 자신을 위치시킨다. 그들은 변치 않는 하나의 비전에 자신을 맞추려고 하지 않는다. 벌린은 고슴도치 유형으로 플라톤, 헤겔, 도스또옙스끼 등을, 여우 유형으로 아리스토텔레스, 셰익스피어, 괴테 등을 언급하고 있다.

벌린이 도스또옙스끼를 전형적인 고슴도치 유형으로 드는 것은 이해가 간다. 도스또옙스끼는 확실히 인간과 이성의 한계를 극화(劇化)하고, 여기에 신성(神性)이라는 비전을 대질시키는 것으로 일생을 보냈다. 흥미로운 것은 똘스또이의 경우다. 벌린에 따르면, 똘스또이는 “본래 여우였지만 스스로는 고슴도치라고 믿은” 경우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