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우석훈 『괴물의 탄생』, 개마고원 2008

이해하기 쉬운‘괴물’해체 매뉴얼

 

 

김현미 金賢美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hmkim2@yonsei.ac.kr

 

 

촌평_괴물의-탄생과도한 은유는 때로 폭력적이다. 『괴물의 탄생』 표지에 서울-한나라당-조선일보의 관계에 대한 복잡한 수리 적분식이 나열된 것을 보며, 이 책 또한 섬세하지 못한 이데올로기적 판단으로 한국경제를 진단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을 했다. 그러나 이미 『88만원 세대』(레디앙 2007)란 책으로‘세대’가 한국 자본주의 잉여생산의 원천이 되고 있음을 꿰뚫었던 우석훈(禹晳熏)의 조어력을 인정하기에‘괴물’의 은유를 믿어보기로 했다. 기대는 어긋나지 않았고 나는 이 책이 요즘 한국사회에 필요한 정치경제학 서적의 좋은 예라고 확신한다.

우석훈이 정의한‘괴물’은 다름아닌 현재의 한국경제다. 세계 11위의 경제력을 가진 나라에서 부동산 구매와 땅 투기가 자산축적을 위한 안전한 길로 실천되며, 중산층 가처분소득의 30%가 사교육을 통한 학벌 획득에 쓰이는 것을 볼 때 확실히 우리나라는 자본주의의‘예외국’이다. 이런 예외 상황은 한국 국민경제의 오래된 운용방식의‘과정’이며‘결과’였다. 우석훈의 괴물은 최근 5년간 2~3%로 추정되는 한국의 지배층이 자신들의 지배를 공고히하기 위해 더욱 과도한 경제환원주의와 결합하면서 토목사업과 난개발을 이끌어가는‘반생태적’경제모델 그 자체를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