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전치형·홍성욱 『미래는 오지 않는다』, 문학과지성사 2019

인간의 얼굴을 한 미래학을 향하여

 

 

강연실 姜姸實

드렉셀 대학 방문조교수 yk463@drexel.edu

 

 

186_462

매년 과학의 달이 가까워오면 열리던 ‘미래 상상 그리기 대회’를 기억한다. 흰 도화지 한장에 미래를 담아내는 고난도의 도전과제에 직면한 어린이들은 하늘을 나는 자동차나 우주탐사, 유전공학의 힘으로 변한 작물이나 의료기술, (지금은 현실이 된) 화상통화 같은 걸 그리곤 했다. 잘 그린 미래 상상 그림의 기준이 무엇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미래 모습을 그리는 데 ‘기술’이 빠져서는 안 될 소재라는 점에는 어린이들도 선생님들도 이견이 없었다.

우리에게 다소 당연한 과학기술 중심의 미래 상상은 역사적으로 보면 꽤나 최근의 현상이다. 1516년 발간된 토머스 모어(Thomas More)의 『유토피아』(Utopia)나 1626년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 사후 출판된 『새로운 아틀란티스』(New Atlantis)에서 그려지는 이상세계의 핵심은 과학기술이 아니라 공동체의 가치관과 생활 같은 사회적 요소들이었다. 그러나 19세기 중반 이후 기술은 변화하는 사회상을 묘사하는 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