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W. 바우어 『찬란한 오후』, 성균관대출판부 2003

인간 삶의 외연과 실재를 덮는 역설의 코드

 

 

윤꽃님

시인, 충남대 강사 ymo98@hanmail.net

 

 

찬란한오후

독일 극작가, 볼프강 바우어(Wolfgang Bauer)가 쓴 『찬란한 오후』(Magic Afternoon, 정민영 옮김)는 단숨에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얇은 한편의 희곡이다. 읽는 동안 킬킬대면서 정말 재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사실 그 내용을 생각하면 그렇게 마냥 웃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밀폐된 공간, 혹은 지정된 장소라고 할 수 있는 하나의 방에 22세에서 30세 사이에 있는 네 사람, 즉 작가인 찰리와 조, 그리고 찰리의 여자 친구 비르지트와 조의 여자친구 모니카가 어느 찬란한 여름날의 오후를 자욱한 연기 속에 암울하게 보내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그 속에 동반되어 있는 의도적으로 어질러진 물건들, 즉 커다란 침대, 바닥에 있는 레코드 플레이어, 작은 탁자 하나, 정원용 의자 몇개, 등받이가 없는 보조의자, 장롱, 의자와 탁자, 그리고 바닥에 널려 있는 수많은 레코드 판, 포도주, 맥주병, 커다란 창문 하나 등은 함께 널브러져 있는 등장인물들만큼이나 암울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등장인물들에게 인간의 일상은 무의미한 삶의 연속으로 파악되고 돌발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