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이중원·홍성주·임종태 엮음 『인문학으로 과학읽기』, 실천문학사 2004

인문·사회와 과학기술의 경계학문

 

 

소광섭 蘇光燮

서울대 물리학부 교수 kssoh@phya.snu.ac.kr

 

 

인문학으로

성격이 전혀 다른 인문·사회학과 이·공학의 양면에 걸쳐 있으면서 그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경계학문이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선보인 것은 1984년 서울대 대학원에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이 설치되면서부터이다. 『인문학으로 과학읽기』는 지난 20년간 협동과정 사람들이 과학사·과학철학·과학정책에 대한 문제의식들을 공유하면서 진행했던 학문적 모색을 담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20년이 결코 짧은 세월이 아니구나 하는 것을 새삼 느낀다. 실낱같이 가늘고, 있는 듯 없는 듯하던 경계학문이 이만큼 넓어진 것을 보고 가슴이 뿌듯해졌다. 우리나라가 경제규모만 커진 것이 아니라 학문의 영역도 깊어지고 넓어졌으며, 학문후속세대들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알차게 성장하고 있음을 이 책은 말해주고 있다.

현대문명은 과학기술이 끌고 가고 있다. 그렇다면 문명의 주역은 과학자와 기술자들인가? 유감스럽게도 많은 과학기술자들은 자기가 관심을 두는 현상의 연구나 기계의 발명에만 몰두한 나머지 자신이 하는 일의 문명사적 의의에 대해서는 일반 대중만큼이나 무지하거나 무관심하다. 과학지식이 인간의 인식체계나 가치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