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일본의 한류 열풍

 

 

황성빈 黃盛彬

리쯔메이깐대학 산업사회학부 교수 seongbin@ss.ritsumei.ac.jp

 

 

 

일본에서 이른바 한류(韓流)가 유행중이다. 작년말에 회의 참석차 다녀온 중국에서도 한류 열풍을 관찰할 수 있었는데, 두 나라 사이에는 흥미로운 차이가 있었다. 먼저 중국에서는 ‘한류’가 젊은층의 문화로서 받아들여져 ‘현대적인 것’의 상징처럼 보였다. 그런데 일본에서 한류에 열광하는 층은 주로 중년여성들이고, 그들에게 한류는 ‘과거 언젠가 일본에도 있었던 것’ 즉 노스탤지어(nostalgia)의 대상으로 수용되고 있다. 도대체 이 차이는 어디서 왜 나타나는 것일까.

특징적인 것은 이 현상을 바라보는 한·일 언론의 관심이 현저히 높으며, 그 내용 또한 한국과 일본의 정치·역사적 관계라는 거대담론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다는 점이다. 한국의 언론에서는 “조선통신사 이래 최대의 문화상품”이라며, “그의 노고를 치하”하고 “온 나라가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에 배우 배용준이 이룩한 업적과 성취는 대단하다”며 감격해 마지않는다(『동아일보』 2004년 11월 27일자 사설). 일본언론은 뜻밖의 한국붐에 흥분하면서도 한국측의 반응에 놀라며 한국의 일본 인식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반가워한다.

한류는 이미 90년대 중반부터 동아시아 각지에서 유행하고 있었지만 일본에는 21세기에 들어서도 좀처럼 상륙하지 못했다. 물론 이전에 한국 또는 조선의 ‘문화’가 일본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패전으로 제국이 해체되는 순간 일본에는 200만명 이상의 조선인이 존재했고 그들은 ‘조선인’이라는 문화적 아이덴티티를 지니고 있었다. 문화영역에서는 재일교포뿐 아니라 전쟁을 피해 일본으로 밀항한 사람들까지도 활동했다. 이미자(李美子)를 일본에 소개한 오바따 미노루(小畑實), 「타향살이」 「목포의 눈물」의 손목인(孫牧人), 길옥윤(吉屋潤)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그후에 등장한 이성애·김연자·계은숙 등은 한국의 ‘근대가요’(‘전통가요’라고도 불리지만)이면서, 일본의 가요인 엔까(演歌)를 일본어로 불렀다. 조용필의 경우는 드물게 큰 성공을 거두었지만, 그 역시 음악적 실험을 일본에서는 충분히 하지 못했다. 그의 대표곡은 언제나 「돌아와요 부산항에」였다. 정치는 어땠을까? ‘군사혁명’세력의 지도자든 민주화세력의 지도자든 일본에서는 일본어로 말하며 일본 정계와 밀접한 관계를 가졌다. 말하자면 제국–식민지 체제가 해체된 후에도 지속되는 포스트콜로니얼(postcolonial, 식민지 이후)의 문화적·정치적 풍경이었다고 할까. 이런 상황에서 일본인이 칸꼬꾸(韓國) 또는 쬬오센(朝鮮)을 식민지적 상상력의 구속에서 벗어나 생각하기는 쉽지 않았다.

일본에서 새로운 한국문화로서 주목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