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대학강사 문제, 어떻게 풀 것인가

 

일용잡급직에서 교원으로

 

 

임성윤 林盛潤

성균관대 강사노조위원장(서양사 전공). lim1933@lycos.co.kr

 

 

1. 얼마 전에 대학신문의 한 기자가 강사들의 인권문제를 취재하려고 강사노조 사무실을 찾아왔다. 사실, 현재의 한국 교육시장에서 강사들은 그보다 훨씬 더 절박한 생존문제에 직면해 있어, 인권문제를 앞세우는 것이 배부른 소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주제를 바꾸자고 제안하여 인터뷰를 했다. 그 인터뷰는 「불안정한 신분, 열악한 연구환경 속의 시간강사」라는 제목의 기사로 실렸는데, 이 문구에 강사들의 모든 어려움이 함축되어 있다고 본다.

또 올 10월 5일자 『한겨레』에 실린 「서울대 교수 “연구는 언제?”」라는 기사를 통해 강사문제를 더욱 곱씹어볼 수 있다. 그 내용을 보면 “올 9월 현재 전임교원 1인당 주당 강의시간(강의+실험실습)은 1991년(8.9시간) 이래 최고치인 평균 10.2시간을 기록”하고 있고, 따라서 “서울대 교수의 강의부담이 해마다 가중되고 있어 연구중심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연구여건 개선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이 기사를 읽은 강사라면 아마 어느 누구나 “나도 1주일에 10시간 정도만 강의하면서 먹고사는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면 연구와 교육을 제대로 해볼 텐데” 하는 생각이 들지 않았을까 한다.

 

2. 그러면 강사들은 1주일에 몇시간을 강의하며, 그들의 경제실상과 연구여건은 어떠한가?

대학강사들은 한 학기에 여러 대학에서 강의하는 것이 가능하고, 분야에 따라 개설과목 수가 많거나 적기 때문에 강사마다 총 강의시간이 다르다. 대체로 보아, 많게는 20〜25시간, 적게는 6〜9시간을 강의하고 있는 실정이다. 보통 9시간을 강의하는 교수와 비교해 강사들은 왜 그렇게 강의시간 수가 천차만별이며, 무려 교수의 세 배나 되는 시간을 강의하는 사람이 있는가? 그것은 강의가 일정하게 보장되는 것이 아니고, 교수들처럼 9시간만을 강의할 경우, 생계를 그럭저럭 꾸려갈 수 있는 만큼의 보수가 제공되지도 않기 때문이다. 똑같이 강의를 주당 9시간 했을 때, 강사의 급여는 교수들이 받는 월급의 1/5에도 훨씬 못 미치고 있다.

강사가 주당 25시간을 모두 시간당 강의료가 제일 높은 국립대학에서만 강의한다고 칠 때, 월 3백만원을 받게 된다. 그렇지만 그 급여는 강의한 시간만을 계산한 것이며 방학기간(1년에 넉 달)에는 급여가 한푼도 나오지 않으므로, 연봉으로 따져보면 2400만원에 그친다. 그러나 강의소득을 그만큼이나 올릴 수 있는 강사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25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