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이상 『나는 장난감 신부와 결혼한다』, 민음사 2019

‘읽는’ 이상과 ‘보는’ 이상

 

 

신형철 申亨澈

문학평론가 poetica7@hanmail.net

 

 

186_454

이상(李箱, 1910~37)은 살아 있는 동안 시집을 내지 못했다. 사후 출간된 선집·전집에서 작품 선택과 배열은 당연히 엮은이들이 했다. 나는 그가 죽기 직전에라도 직접 시집을 만들 수 있었다면 어떤 결과물이 나왔을까 자주 상상했고 언젠가는 ‘그 시집’에 가까운 것을 대신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나대로의 원칙 중 하나는 초기 일본어 시들을 빼야 한다는 것이다. 건축잡지의 ‘만필(漫筆)’ 코너에 게재되도록 내버려두었다는 점, 그 작품들의 아이디어가 이후 발표된 한글 시에서 재활용됐다는 점 등이 그렇게 믿게 했다. 또 하나의 원칙은 그가 손수 최종 버전을 확정한 발표작들만을 모으고 (후대의 편찬자들이 각자의 자의적 판단으로 시전집에 넣은) 산문과 기타 유고들은 배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어떤 독자들의 선입견과는 달리 이상이 직접 발표한 한글 시에는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언어 경제가 있는데, 그렇게 엄격한 그가 미완의 방만한 글들을 다 수습했을 것 같지는 않아서다. 이상 시의 정수(精髓)는 결국 ‘오감도’(15편), ‘역단’(5편), ‘위독’(12편) 등의 연작시에 있다고 생각한다. 오직 정수만의 마력이 100면이 안 되는 얇은 시집으로 당당히 입증될 필요가 있어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