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브루노 라투르 외 지음, 홍성욱 엮음 『인간·사물·동맹』, 이음 2010

자연과 사물에도 행위주체성을

 

 

김상현 金湘顯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교수, 과학사회학 shkim67@hanyang.ac.kr

 

 

지난해 9월, 영국의 교육 전문 주간지 『타임즈 고등교육』(Times Higher Education)은 흥미로운 자료 하나를 보도했다. 미국 과학정보연구소(Institute for Scientific Information, ISI)에 등록된 인문학·사회과학 분야 학술지의 수록논문들에서 2007년 한해 동안 인용한 책의 저자들을 그 빈도에 따라 나열한 목록이었다. 실제 연구동향을 평가하기에는 명백한 한계가 있는 것이었지만, 북미 및 유럽의 인문사회과학계의 최근 경향을 대체적으로 보여주는 결과였다.

가장 많이 인용된 학자 열명 중에는 예상대로 푸꼬, 부르디외, 데리다, 기든스, 하버마스, 베버 등 익숙한 이름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한편, 열번째 순위에는 들뢰즈, 칸트, 하이데거, 싸이드, 벤야민, 아렌트, 라깡, 맑스 등을 제치고 인류학자이자 이론가 브루노 라뚜르(Bruno Latour)가 선정되었다. 국내 지성계에 생소한 라뚜르가 북미 및 유럽에서 이처럼 많이 인용되는 배경은 무엇일까?

라뚜르는 과학기술에 관한 역사·철학·사회학·인류학적 탐구를 포괄하는 학제적 분과인 과학기술학(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STS), 그중에서도 구성주의(constructivist) STS의 전통을 대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