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심종문 『변성』, 황소자리 2009

자연과 인간을 그려낸 중국 현대소설의 백미

 

 

정진배 鄭晋培

연세대 중문과 교수  cjby@yonsei.ac.kr

 

 

변성자연의 모든 존재는 끊임없이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바위는 침묵 속에서 육중한 자태로 자신을 나투고, 장미는 그 화려한 빛깔과 향기로 스스로를 드러낸다. ‘말을 건다’는 의미에서는 소설도 예외가 아니다. 단지 소설의 경우 언어라는 매개를 통해 시대와 독자에게 말한다는 사실로 인해, 소설을 읽을 때면 우리는 밤하늘의 별을 무심히 바라보는 것과는 매우 다른 기대를 품게 될 것이다. 말하자면 촘촘히 어우러진 인물과 사건의 전경 뒤에 작가가 숨겨놓은 그 어떤 ‘의미’를 발굴하기 위해 독자는 정신을 가다듬고 작품이라는 미궁 속으로 한걸음씩 발을 내딛고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변성(邊城)』(1934)의 경우 의미탐구에 대한 우리의 강박관념은 작품의 묘처(妙處)를 공감하는 데 있어 많은 도움이 되지 못한다. 인간의 삶이란 강물이 대해(大海)로 흘러가듯 면면히 그렇게 이어지는 것이며, 작가가 주목하고자 했던 것도 향하인(鄕下人)들의 평범한 삶의 궤적이었다. 이처럼 심종문(沈從文 션충원, 1902~88)은 시골사람들의 애환과 함께 삶에 대한 그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