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자연, 그 인간의 말과 희망의 전언

최두석 시집 『꽃에게 길을 묻는다』, 문학과지성사 2003

 

 

박영근 朴永根

시인

 

 

최두석(崔斗錫) 시집 『꽃에게 길을 묻는다』에는 그 제목이 암시하고 있는 것처럼 어떤 시집보다도 자연물의 모습과 태도 그리고 행위 등이 전면화되어 나타난다. 인물의 생애를 드러내고 있는 세 편의 시를 제외하면 모든 시들이 동식물의 세계와 자연의 지형으로부터 그 중심제재를 취하고 있다.

최두석의 자연은 그러나 생태 그 자체의 미적 존재나 또는 현실을 초월하려는 비유의 언어로 자신을 나타내지 않는다. 상당수의 시에서 보이는 것처럼 그것은 지나간 삶의 의미를 묻고 어떤 지향을 찾으려는 시인의 성찰 속에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우리가 그의 시집에서 요즘 시에서는 보기 어려워진 도덕적 열정이나 의지를 읽게 되는 것은 그런 까닭일 터인데, 그것은 사물에 대한 의도적 왜곡이나 과장의 방식을 멀리하고 가능한 한 사실적 재현에 충실하려는 시적 태도와도 깊은 관련이 있을 것이다.

 

간혹 부러 찾는

수백년 묵은 느티나무 아래

민들레 꽃씨가

앙증맞게 낙하산 펼치고

바람 타고 날으는 걸 보며

나는 얼마나 느티나무를 열망하고

민들레에 소홀하였나 생각한다

 

우람한 느티나무가 간직한, 역사라 부를 만한 수백년의 시간과, 그 모습을 분명하게 붙잡을 수 없을 만큼 바람에 가볍게 날리는 민들레 꽃씨의 모습이 선명하게 대비되고 있는 시 「느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