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앤젤러 카터 장편소설 『매직 토이숍』, 창비 2010

잔혹과 매혹의 상상력

 

 

김영주 金瑛株

서강대 영문과 교수 youngjoo@sogang.ac.kr

 

 

영국 여성작가 앤젤러 카터(Angela Carter, 1940~1992)는 사실주의와 환상적 세계를 넘나드는 자유분방한 상상력과 다양한 장르의 혼종을 통한 대담한 글쓰기로 성정치학 및 문화정치학의 주제들을 주로 다뤄왔다. 1966년 첫 소설 『그림자 춤』(Shadow Dance)으로 등단한 이래 9권의 장편을 포함해 24편이 넘는 다양한 작품을 남긴 카터는 환상과 고딕소설, 포르노그래피, 신화 및 동화적인 요소를 과감하게 차용하여 젠더와 兒슈얼리티, 문화와 권력, 폭력과 성애 같은 문제들을 도발적으로 작품화했다. 이러한 작품세계로 그녀는 사실주의 양식을 중심으로 하는 전후 영국소설계에서 찬사와 비판을 동시에 받으며 꾸준히 평단과 독자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1979년 유럽 전래동화와 민담 등을 현대적인 시각에서 다시 쓰고자 시도한 단편집 『피로 물든 방』(The Bloody Chamber)이 큰 반향을 일으키면서 80년대 이후로 점차 넓은 독자층을 형성하는 동시에 영문학계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