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미 金慶美

1959년 경기도 부천 출생. 198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쓰다만 편지인들 다시 못 쓰랴』『쉿, 나의 세컨드는』『고통을 달래는 순서』등이 있음. lilac-namu@hanmail.net

 

 

 

전문가

&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