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전시기획 부재 속의 명품 관람

오르쎄미술관에서 온 ‘인상파와 근대미술’전

 

 

김영나 金英那

서울대 교수, 미술사

 

 

미술관이나 박물관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을 보장하는 전시는 인상파 전시, 공룡 전시, 그리고 이집트 미술전이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인상주의’는 일반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미술사조이다. 아마 그 이유는 알아보기 쉬운 풍경화나 도시의 모습, 또는 일상생활을 다룬 주제가 많고 색채가 신선하기 때문일 것이다.

바로 이 ‘인상파와 근대미술’이라는 전시가 현재 덕수궁 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이 전시에 포함된 미술가들은 인상파 화가인 끌로드 모네나 오귀스뜨 르누아르뿐 아니라, 이들보다 한 세대 전인 19세기 중반의 귀스따브 꾸르베와 장 프랑수아 밀레, 까미유 꼬로의 작품에서부터 19세기말의 삐에르 보나르에 이르고 있어, 사실주의, 인상주의, 그리고 후기 인상주의 작품이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한 시대나 특정한 주제를 조명해보려는 전문적인 시각에서 출품작품들이 선정되었다기보다 다수의 유명작가들을 포함시키고 전시 제목에는 ‘인상파’라는 단어를 집어넣어 흥행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게 하는 이 전시는 이벤트회사에서 기획한 전시이다. 국립현대미술관측에서는 단지 장소만 빌려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이른바 ‘블록버스터’(Blockbuster) 전시는 최근 우리나라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미술의 대중화와 맞물려 유행하고 있는 것 같